• 로그인
  • bar
  • 회원가입
> COMMUNITY > 언론보도
  • 최고관리자
  • 16-09-02 20:27
  • Trackback
  • 783

“입양은 ‘기적’이고 노래는 즐거움" - 한국입양어린이합창단 ‘국제합창축제 in 서귀포’ 특별게스트

▲ 공개 입양의 인식을 긍정적으로 확산하기 위해 ‘제33회 한국합창심포지엄 및 국제합창축제 in 서귀포’에 참가한 (사)한국입양어린이합창단이 26일 제주공항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수진 기자

“입양은 즐거운 거예요.” “우리에게 노래는 슬픔을 잊게 하는 ‘즐거움’이죠.”

‘입양’이라는 사회적 잣대를 코웃음치며 행복 노래바이러스를 전파하려는 어린친구들이 있다. 6세부터 15세로 이뤄진 25명의 공개 입양 어린이들이 바로 그들이다.

이들은 자신이 입양아라는 사실을 숨기기는커녕 사회적 편견을 깨겠다는 용기마저 드러냈다.

지난 26일 ‘제33회 한국합창심포지엄 및 국제합창축제 in 서귀포’ 특별게스트로 초청 받아 제주로 내려온 (사)한국입양어린이합창단(단장 김수정)의 표정들은 너나할 것 없이 밝았다.

어린 감성들이 쓴 시를 노래로 만들고, 자신들의 꿈을 매일노래에 담아 불렀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사)한국입양어린이합창단은 음악을 통해 국내 입양의 인식을 보다 긍정적으로 확산시키고 공개 입양이 사회적으로 자연스러운 분위기가 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2006년 메조소프라노 김수정 단장에 의해 결성된 국내 최초 공개 입양 1세대 합창단이다.

“입양이 뭐라고 생각하느냐”는 기자의 조심스러운 질문에 어린 소녀들은 “기적”이라고 말했다. 사랑하는 부모님을 만나 행복을 알게 됐다는 아이들은 그 기적을 제주도민들에게도 알리고 싶다고 전했다.

김수정 단장은 “입양홍보를 위해 합창단을 만들었지만, 그보다는 입양된 아이들이 노래를 하며 행복해지는 것을 보고 10년 넘게 이 자리를 떠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입양은 부모들이 가슴으로 낳아 사랑으로 아이들을 선택했다는 것”이라며 “합창단의 노랫소리가 입양을 기다리는 모든 아이들에게 새 부모를 찾아주고, 국내 입양의 장점을 알릴 수 있다면 더 이상 바랄 것이 없을 것”이라고 소망을 전했다.

이들의 꿈과 소망을 전하는 무대는 27일 오후 1시55분 서귀포예술의 전당에서 만날 수 있다.

[제주매일 오수진 기자]

Comment